Categories
Hot News Korea

60대 남성 무자비하게 때린 ‘9호선 폭행녀’, 이런 사람입니다 ( 사진 5장)th

지하철 9호선 열차 안에서 술 취한채 60대 남성 핸드폰으로 폭행가해자 20대 여성, 30일 오전 서울남부지검 송치 모습 포착

지하철 9호선에서 술에 취한 채 60대 남성을 휴대폰으로 때린 20대 여성이 검찰에 넘겨졌다.

서울 강서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구속된 20대 여성 A 씨를 30일 서울남부지검으로 송치했다.

뉴스1 등 언론들은 이날 가해자인 20대 여성 A 씨가 오전 8시 서울남부지검에 도착한 모습을 촬영해 보도했다.

그는 베이지색 코트에 차분하게 빗어 내린 헤어스타일을 한 채 “지하철에서 왜 폭행했나”, “피해자에게 사과는 했느냐”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.

A 씨는 16일 밤 9시 46분 가양역으로 향하는 서울 지하철 9호선 열차 안에서 술에 취해 60대 남성 B 씨의 머리를 휴대폰으로 강하게 내리쳤다. 당시 술에 취한 A 씨는 전동차 내부에 침을 뱉었다. B 씨가 이를 나무라며 가방을 붙잡고 내리지 못하도록 하자 격분한 A 씨는 “나 경찰 백 있으니깐 놓으라”며 소리를 지르고 폭력을 행사했다.

또 “너도 쳤어, 쌍방”, “더러우니까 놓으라” 등 폭언을 이어가며 휴대폰 모서리로 B 씨의 팔을 내리친 혐의도 받고 있다. 폭행당한 B 씨는 머리에서 피가 흐르기도 했다.

이날 머니투데이는 경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“폭력사건 처리 지침에 따라 분석한 결과 피해 남성 B 씨는 정당방위 요건에 부합한다”고 전했다.

지하철9호선폭행녀20대여성60대남성폭행검찰소환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

error: Content is protected !!